[머니위크&] 기름값, 살금살금… 야금야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유가 가격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올해 초 리터당 평균 1400원대에 머물던 휘발유 가격이 최근 1500원대 중후반대로 껑충 뛰었다.

30일 유가 정보 사이트인 오피넷에 따르면 전 주유소 평균 휘발유가격은 1568.63원을 기록했다. 올 들어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쌌던 1월2일 리터당 1583.94원에 육박한다. 휘발유 가격이 가장 저렴할 때(리터당 1409.4원)와 비교하면 리터당 60원가량 오른 셈이다.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전국에서 1400원대 휘발유를 판매하는 주유소는 자취를 감췄다. 경유 가격도 오르기는 마찬가지다. 경유는 리터당 1363.12원으로 올해 최고가였던 1397.5원에 근접했다.

이처럼 국내 유가가 상승곡선을 그린 이유는 국제유가가 뛰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17달러(0.3%) 상승한 57.68달러를 기록했다. 또 북해산 브랜트유도 0.4달러 오른 62.50달러를 나타냈다.

한편 28일 기준 서울 휘발유 최저가는 구로구 오류동 대복주유소(자가상표)로 휘발유 리터당 1529원에 판매하고 한달전인 4월28일 기준 서울 최저가(리터당 1434원)와 비교하면 100원 가까이 올랐다. 최저가 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이들 21곳 주유소 중 17곳(81%)은 서울 서쪽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은평구 6곳, 영등포구 6곳, 구로구 4곳, 금천구 1곳 등이다. 그밖에 도봉구, 동작구, 광진구, 서초구에 1곳씩 위치했다.

상표별로 보면 현대오일뱅크가 6개로 가장 많았고 에쓰오일도 5개로 많았다. SK에너지와 알뜰주유소가 각각 3개, GS칼텍스와 자가상표가 각각 2개로 집계됐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