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JD 서울 사장단 회의, '서울선언문 채택' 성과 거두며 성공적 마무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연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좌측 4번째)이 OSJD 사장단 회의에서 서울선언문 발표 후 참석자들과 함께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코레일
최연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좌측 4번째)이 OSJD 사장단 회의에서 서울선언문 발표 후 참석자들과 함께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코레일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서울 사장단회의와 국제철도물류회의가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9일 코레일은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25개국 300여 명의 국내외 철도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3일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울 사장단회의에는 25개국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라시아 지역의 공동 경제발전을 위한 다양한 철도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서울선언문’ 채택을 통해 유라시아 철도의 유일한 미싱링크(미연결)인 남북철도 연결과 실크로드 익스프레스(SRX) 실현을 구체화하는데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약속받는 성과를 올렸다.

OSJD 회원국들은 서울선언문에서 유럽과 아시아간 대륙횡단노선을 통한 국제철도운송의 중요성 및 역할이 강화되고 있음을 인식하고 대륙횡단철도와 한반도 종단철도 연계 필요성을 강조했다.

OSJD는 러시아, 중국, 북한을 비롯한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28개 국가들의 철도협력기구로,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및 중국횡단철도(TCR)을 통한 대륙철도 운행을 위해서는 가입이 필수적이다.

코레일은 지난해 3월 국제철도협력기구 제휴회원에 가입했으며, 4월에는 평양에서 열린 OSJD 사장단 회의에 참석해 2015년 OSJD 사장단 원탁회의와 물류분야 회의, 2019년 OSJD 사장단 정례회의 유치에 성공했다.

참석자들은 회의기간 동안 서울~부산간 KTX 시승, 철도교통관제센터 및 고속차량기지 등을 방문해 한국철도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코레일은 이번 2015 OSJD사장단회의 및 국제물류회의에서 남북철도 연결이 유라시아의 평화적 공동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주며 대륙철도와 한반도 종단철도 연결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를 얻는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규모에 걸맞게 약 30억톤에 달하는 막대한 수송물량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모멘템 발굴에 고심하고 있는 유라시아 철도운송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이번 서울회의를 통해 OSJD 회원국 모두가 남북철도 연결이 남북한만의 문제가 아닌 유라시아 공동의 문제임을 인식하게 됐다"며 "앞으로 OSJD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대륙철도 시대를 위한 준비에 만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