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사망·3차 감염… "의료기관·지역 공개" 목소리 높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환자 사망' '메르스 3차 감염'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중 2명이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6번째 확진 환자(남·71)가 사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경기도 소재 한 대학병원에서 사망한 메르스 의심자(여·58)는 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 여성은 25번째 환자로 지난달 15~17일 사이 첫 번째 환자와 접촉했고 이후 상태가 악화돼 치료 중 사망했다.

국내 메르스 환자는 6명이 추가로 늘어났다. 19번째~24번째 총 6명의 환자 중 19~22번째 4명의 환자는 첫 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3번째~24번째 환자는 2차 감염 환자인 16번째 환자와 5월 28일~30일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것으로 나타나 최초 3차 감염사례가 됐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보건복지위 소속 김용익(비례대표·의사)·김성주(전북 전주 덕진) 의원은 지난 1일 긴급 간담회를 열고 메르스 발생 지역과 의료기관들 명단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의 비밀주의 대처 방식은 혼란만 키워 오히려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환자들이 스스로 경각심을 갖고 대응할 수 있도록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과 지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정부가 초동대응에 실패했다"며 "불특정 다수에게 3차 감염이 생길 경우 국민 혼란은 물론 국가 경제에도 큰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강력한 조치를 취해 메르스 환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83.10상승 6.9110:01 06/24
  • 코스닥 : 1011.11하락 5.3510:01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01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01 06/24
  • 금 : 73.43상승 0.9110:01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