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일감몰아주기' 155조 사상 최대… SK·롯데·GS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그룹=사진 머니투데이 DB
SK그룹=사진 머니투데이 DB

정부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도 SK그룹의 내부거래액이 10대 그룹 전체의 3분의 1에 육박하는 4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규모 상위 10대 그룹이 공시한 대규모기업집단 현황을 기준으로 내부거래 내역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155조6000억원으로 1년 전(154조2000억원)보다 1조4000억원(0.91%) 증가했다.

이에 따라 10대그룹의 내부거래 비율은 2013년 14.36%에서 14.55%로 0.19%포인트 높아졌다.

10대그룹의 내부거래 규모는 2010년 117조9800억원에서 2011년 152조560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후 일감 몰아주기 비난이 거세진 2012년 151조3000억원으로 감소했다가 2년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룹별 내부거래액은 삼성과 현대차, LG, 포스코, 한진, 한화 등 6개 그룹이 1년 전보다 감소했으나 SK와 롯데, GS, 현대중공업 등 4개 그룹은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이중 SK그룹 내부거래액이 47조7700억원으로 1년새 7조2500억원(17.9%) 급증해 10대그룹 중 규모와 증가액이 가장 컸다.

SK그룹 내부거래 비율도 지난해 28.88%로, 1년 전보다 2.87%포인트 뛰어 10대 그룹 중 최고를 기록했다. SK그룹 지난해 전채 매출은 전년보다 6.2%증가한 165조4200억원이었다.

GS그룹은 2013년 2조2000억원이었던 내부거래 규모가 지난해 2조7400억원으로 5400억원(24.4%) 증가했다. 10대 그룹 중 증가율은 가장 높지만 내부거래 비율은 4.31%로 가장 낮았다.

롯데그룹은 전년보다 4000억원(4.5%) 증가한 9조3200억원, 현대중공업그룹은 1700억원(2.8%) 늘어난 6조4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30대그룹 중에선 미래에셋그룹의 내부거래액이 지난해 3000억원으로 규모는 작지만 증가율은 241.9%로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KCC그룹의 내부거래액은 3800만원으로 전년보다 73.1% 불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7.76상승 5.6310:15 06/15
  • 코스닥 : 996.11하락 1.310:15 06/15
  • 원달러 : 1117.50상승 0.810:15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0:15 06/15
  • 금 : 72.01상승 0.8310:15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