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서울 시내면세점 혈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인 관광객들이 롯데면세점 소공점에서 화장품을 쇼핑하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롯데면세점 소공점에서 화장품을 쇼핑하고 있다.
서울 시내면세점 티켓 3장을 놓고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21곳이 각축전을 벌인다.

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시내 신규 면세점 3곳에 대한 특허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21개 기업이 출사표를 던졌다. 대기업 몫으로 할당된 운영권에는 7개 기업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제한경쟁을 하는 서울지역 1곳 입찰에는 무려 14곳이 참여해 당초 예상했던 경쟁률을 훌쩍 뛰어넘었다.

대기업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당일 오전 9시 시내면세점 입찰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시작해 호텔신라와 현대산업개발 합작법인인 HDC신라면세점, 롯데면세점, 신세계디에프, 현대DF,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SK네트웍스, 이랜드면세점 등 7곳이 신청했다.

중소·중견기업에서는 4곳이 추가로 모습을 드러내 유진디에프앤씨, 세종면세점, 청하고려인삼, 신홍선건설, 파라다이스, 그랜드동대문디에프, 서울면세점, 중원산업, 동대문듀티프리, 에스엠면세점, 하이브랜드듀티프리, SIMPAC, 듀티프리아시아, 동대문24면세점 등 총 14곳이 입찰 신청서를 냈다.

관세청은 신청 서류 검토와 현장 실사, 특허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들 기업 중 최적의 기업에 신규 면세점 티켓을 준다는 방침이다.

관세청이 밝힌 심사 기준은 ▲ 경영능력(300점) ▲관리역량(250점) ▲관광인프라 등 주변환경요소(150점) ▲중소기업 제품 판매 실적(150점) ▲기업이익 사회 환원 및 상생협력 노력(150점) 등이다. 심의결과는 7월 말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주지역 시내면세점 1곳에는 제주관광공사, 엔타스듀티프리, 제주면세점 등 3곳이 신청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