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확산 "우리아이 학교 보내도 되나?"…2명 자택 격리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환자가 늘어나면서 전염에 대한 걱정 또한 커지고 있다. 전염을 막는 방법 중 하나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는 것.  이에 학교를 보내야 하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6월1일 현재 메르스 확진자 중 학생은 없으며, 예방차원에서 2명이 자택격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서는 메르스 최초환자가 발생한 모 지역 병원에 입원 전력이 있는 초등학생의 경우 검사결과 음성으로 최종 판정되었으며, 격리 중인 학생 2명은 아직 감염 의심 증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2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날 메르스 첫 번째 환자와 접촉한 환자가 숨진 병원 소재지 초등학교 한 곳이 이날부터 오는 5일까지 휴교를 실시한다.

학교 측은 학부모들의 우려섞인 민원이 많고, 메르스 확진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휴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24.75상승 1.7112:48 08/03
  • 코스닥 : 1032.17하락 5.6312:48 08/03
  • 원달러 : 1151.30상승 0.412:4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48 08/03
  • 금 : 73.28하락 0.6212:48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