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한파… 지난해 증권사 임직원 4000명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조조정 한파… 지난해 증권사 임직원 4000명 감소
지난해 증권가에 불어닥친 구조조정 칼바람에 증권사 임직원이 4000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투자협회가 펴낸 '2015년 금융투자 팩트북'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증권사 임직원 수는 3만6046명이다.

이는 지난 2013년 말 4만243명보다 4197명 줄어든 수치다. 증권사 임직원 수가 가장 많았던 지난 2011년 말 4만4055명보다는 8000명 이상 감소했다.

이는 증권사들이 인력 감축과 지점 통폐합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 증권사 지점 수는 1267개로 전년 말 1543개보다 267곳이 줄었다.

한편 증권사, 자산운용사, 선물사, 부동산신탁사, 투자자문사를 포함한 금융투자산업 관계사의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은 321조3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5.1% 늘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