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자물쇠 철거, 프랑스 퐁데자르 다리 안전논란 해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랑의 자물쇠 철거'

프랑스 파리 센강 퐁데자르 다리의 명물 '사랑의 자물쇠'가 철거된다.

파리시는 1일(현지시간) 퐁데자르 다리의 자물쇠를 모두 철거하겠다고 발표했다. 매달아 놓은 자물쇠로 인해 문화재인 다리의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곳은 2008년부터 연인들이 사랑의 징표로 자물쇠를 난간에 걸고 열쇠를 센강에 던지면서 유명해졌다. 현재 길이 155m의 다리 난간은 자물쇠가 빽빽하게 걸려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퐁데자르의 난간 일부가 자물쇠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지면서 안전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파리시는 관광 산업에 타격을 우려해 소극적으로 대응하다 결국 철거를 결정했다.
 

  • 0%
  • 0%
  • 코스피 : 3272.93상승 9.0511:15 06/23
  • 코스닥 : 1018.60상승 7.0411:15 06/23
  • 원달러 : 1136.20상승 4.311:15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1:15 06/23
  • 금 : 72.52상승 0.7311:15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