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르스, 60대 첫 1차 양성 반응 … 지역 확산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에서 메르스 양성환자가 나오면 지역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산시는 6일 구토 증상을 호소한 A씨(61)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메르스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메르스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메르스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A씨는 지난달 27~28일 경기도 부천의 친척 장례식장을 다녀왔는데 이 장례식장에 있던 B씨가 이날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 이에따라 A씨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시내 한 병원의 음압병실에 격리됐고 A씨의 부인은 자택에서 격리중이다.

부산시는 A씨와 접촉한 의료진은 물론 택시기사, A씨 부인 주변 인물 등에 대해 광범위한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