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병원 메리스 1차 양성 환자 발생, 삼성서울병원서 감염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건국대 병원에서도 메르스 1차 양성 환자가 발생했다.

7일 건국대병원은 입원 환자 A씨(75·여)가 메르스 검사에서 1차 양성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6일 오전 9시36분께 엉덩이뼈 골절 치료를 위해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응급실에 왔으며 병원 조사결과 14번(35) 환자가 머물렀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지난달 27∼28일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건대병원 메리스 1차 양성 환자 발생, 삼성서울병원서 감염 추정

건국대병원은 A씨와 접촉한 환자·의료진을 격리 조치하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