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 150~400원 인상, 27일 첫차부터… 거리비례제는 시행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7일 새벽 첫차부터 150~400원 인상된다.

인상되는 금액은 일반인 카드 기준으로 현행 1100원인 일반형은 1250원으로, 좌석형은 1800원에서 2050원, 직행좌석형 2000원에서 24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이번 요금 인상 조치는 지난달 29일 열린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한 2015년 시내버스 요금 조정안을 도지사가 수용·결정한 것으로, 2011년 11월 요금 조정이후 3년6개월 만이다. 이중인상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던 거리 비례제는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도는 요금 수준의 적정안을 찾기 위해 3개월 간 검증 용역을 거쳐 요금 조정안을 도출하고, 이후 버스정책위원회와 도의회를 거쳐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 인상안을 상정했다.

이날부터 버스요금인상과 함께 새벽 첫차부터 6시 30분까지 직행좌석형 버스 승객을 대상으로 기본요금 인상분 400원 만큼을 정액할인해주는 조조요금제도 시행된다.

도는 조조요금제가 이른 아침 버스를 이용하는 서민들의 요금부담을 줄이는 한편 버스 이용 분산 효과도 얻을 수 있어 광역버스 좌석제 정착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올 하반기에 ▲2층버스 도입 ▲환승거점 정류소 시설 개선(20개소) ▲심야버스 운행 확대(54개소→56개소) ▲소외지역 맞춤형 버스 확대 ▲저상버스 도입 지속 확대 등 도민을 위한 버스 서비스개선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귀선 도 버스정책과장은 “이번 요금인상을 운송수지 적자에 따른 버스업계의 경영악화를 해소하고, 운전기사의 처우를 개선하는 기회로 삼겠다”며 “버스를 이용하는 도민에게 보다 친절하고 편리하며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에 주력할 예정이고, 보다 나은 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