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은 자전거의 안전벨트래요"

사랑의자전거 경기 고양 호수초교 자전거 안전교육 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L01}때 이른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지난달 28일, 이다영(사진·호수초등학교 3학년) 양은 땀방울이 이마에 송골송골 맺혔는데도 헬멧을 쓴 채 자전거 배우기에 열심이다.

자전거 타는 것이 서투른 이양은 횡단보도에서는 자전거에서 내려 전후좌우를 살피고 자전거를 끌고 건너는 등 배운 대로 안전수칙을 지키려고 애를 썼다.

"자전거 타면서 안전교육을 배우니 정말 재미있고요. 전에는 자전거도 잘 못타고 자전거 타는 것이 겁났는데 안전하게 타는 법을 배우니 자전거 타는 것에 자신이 생겨요."

안전교육에 동참해 학생들을 사진에 담던 기묘숙 담임교사(3학년1반)는 이날 자전거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새삼 실감했다고 한다.

"직접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며 체험하게 하니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안전을 이해하게 되네요. 또 자전거를 타고 교육에 참여하니까 재미있어 하고요."

학생들은 이론으로 알게 된 것을 실습을 통해 체험하고, 이를 반복해 몸으로 익혔다.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순서가 끝나면 자전거를 끌고 출발선으로 돌아와 다시 차례를 기다렸다. 질서를 통해 또 다른 안전을 배우는 셈이다.

"우리 학교는 자전거를 타고 학교에 오는 아이들이 많은데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난 후 헬멧 쓰고 등하교하는 아이들이 많아졌어요. 안전의식이 높아진 것 같아 좋습니다."

기 교사는 체험형 안전교육의 실효성을 거듭 확인했다.

호수초교 학생들이 헬멧을 쓰고 자전거 안전교육 실습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사)사랑의자전거
호수초교 학생들이 헬멧을 쓰고 자전거 안전교육 실습을 받고 있다./사진제공=(사)사랑의자전거
경기도 고양시가 지난 5월부터 관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이론과 실습으로 구성된 이 교육은 사회적기업인 (사)사랑의자전거(대표 정호성) 교육원 전문강사들이 담당하고 있다.

자전거이용자 증가와 더불어 자전거사고가 늘어가면서 학교 내 자전거 안전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나, 예산과 전문인력 등의 문제로 많은 지자체들이 고민에 빠져 있다.

반면 고양시는 자전거친화도시답게 어린이와 시민의 자전거안전에 관심을 기울여왔다. 고양시 도로교통과 자전거문화팀 김등영 주무관은 "아이들이 재미있어 하는 모습에 프로그램 담당자로서 기분이 좋다. 어렸을 때부터 자전거안전을 몸에 익히도록 이 교육을 고양시 전체 초·중·고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