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테크노파크, ‘생체의료용 소재부품산업’ 집중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시가 지역 주력산업인 생체의료산업의 제2 도약을 위해 광주테크노파크의 타이타늄·특수합금부품개발지원센터를 통합해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로 명칭을 변경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광주테크노파크는 최근 이사회를 열어 타이타늄센터와 LED·LD센터를 통합해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생체의료센터, 센터장 이경구)로 공식 개칭했다.
 
이와 함께 생체의료센터는 광주TP 2단지 내에 ‘치과용소재부품기술지원센터’를 내년 하반기에 구축하고, 지역 의료산업 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생체의료산업은 인구 노령화 추세에 따라 매년 10%이상의 고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래성장동력산업으로 광주지역의 경우 지자체의 적극적인 육성의지와 전남대 RIS(단장 박상원교수), 조선대 RIC(센터장 김수관교수)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창업 35개, 외지기업 48개가 이전하는 등 지난 2002년 2개이던 관련기업이 2015년 현재 광주TP를 중심으로 180여개의 제조업체가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으며, 매년 200명이상의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있다. 

또한, 광주TP 생체의료센터를 중심으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소재부품의 기술개발·제품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생체의료용 소재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의 인프라가 확보돼 지역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광주테크노파크 배정찬 원장은 “지난 10여년간 광주TP 타이타늄센터 중심의 차별화된 지원노력으로 외지기업 유치, 일자리창출 및 수출액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구조가 자리를 잡았다”면서 “생체의료용 소재부품산업은 고용유발형 지식기반 중소기업형 산업으로 향후 지역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고부가가치 수출전략형 지역주력산업의 새로운 롤 모델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5.65상승 11.7811:53 03/03
  • 코스닥 : 928.10상승 4.9311:53 03/03
  • 원달러 : 1123.60하락 0.411:5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53 03/03
  • 금 : 61.41하락 2.8211:53 03/03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