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부수업무 실적, '정보 유출' 후폭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 부수업무 실적, '정보 유출' 후폭풍

증가세를 보이던 신용카드회사의 부수업무 실적이 지난해 감소세로 전환했다.

10일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카드사 부수업무 중 보험대리 판매 실적은 1조2146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3년(1조6631억원)대비 27.0% 감소한 수준이다.

카드사의 보험대리 판매 실적은 지난 2005년부터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며 2013년 1조6000억원대까지 고점을 높였다. 지난해 부수업무 실적은 3년 전인 2011년(1조3768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카드사의 여행알선업 실적은 지난해 3951억원으로 전년(5153억원)대비 23.3% 감소했다. 통신판매액은 2013년 7128억원에서 2014년 7193억원으로 늘었지만 증가폭은 1.0%에 그쳤다.

카드사 부수업무 취급실적이 줄어든 것은 지난해 초 터진 개인정보 유출 사태 여파다. 카드사들은 지난해 초 정보유출 사태 발생 이후 1월 말부터 한 달 동안 전화영업(텔레마케팅)을 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그간 텔레마케팅 비중이 컸던 카드사 부수업무에 ‘빨간 불’이 켜진 것.

정보유출 사태 이후 카드사의 비대면 영업규제가 강화된 것도 부수업무 축소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4월 여신금융협회는 고객 요청 또는 개인정보의 마케팅 활용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해 카드사가 고객에게 문자·이메일 전송,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정했다.

다만 금융당국이 올 상반기 중으로 카드사 부수업무 관련 규제를 완화키로 결정함에 따라 올해 부수업무 실적은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금융위원회는 부수업무를 실시하려는 카드사가 업무 개시 7일 전까지 금감원에 신고하면 업종과 무관하게 폭넓은 수준으로 부수 업무를 허용할 방침이다. 다만, 카드사의 지급결제 안정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금지 업무 범위를 최소한으로 제한하고 금지 업무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