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강남지역 휴업령 '12일까지'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교육청 메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사진=뉴스1
'서울시교육청 메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사진=뉴스1

'서울시교육청 메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0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메르스 대책회의를 열고 강남 지역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휴업령을 1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강남교육지원청 소속 강남구·서초구 유치원 69곳과 초등학교 57곳 등 126개교에 일괄휴업령을 내린 바 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이번주 중반과 주말이 메르스 사태가 확산기조에서 종료 혹은 완화 국면으로 가느냐의 분기점이 될 것 같다"며 "학교 휴업 여부와 관계없이 긴장기조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아이들이 학교 휴업으로 PC방 등으로 몰려서 새로운 감염지역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며 "PC방이나 학원 등 민간부문도 교육청이나 교육부 등 공교육 기관에서 조심하는 것과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