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새정치 "황교안, 하나도 제대로 해명된 게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지난 9일 '국무총리(황교안) 임명동의에 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황교안 총리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지난 9일 '국무총리(황교안) 임명동의에 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황교안 총리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새정치민주연합이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틀간의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제출 거부와 모호한 상황논리로 자신에게 쏟아지는 많은 의혹들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인사청문위원들의 날카로운 질문을 요리조리 피해가는 황 후보자의 변명은 인사청문회의 취지를 조롱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은혜 대변인은 "사면로비, 전관예우, 병역 회피의혹 등 황교안 후보자에게 따라붙은 많은 의혹 가운데 무엇 하나 제대로 해명된 것이 없다"며 "오늘 최고위원회에서는 제기된 많은 의혹들의 엄중성에 비추어볼 때 무엇 하나 속 시원하게 해명하지 못하는 황 후보자가 과연 국정을 이끌 자격이 있는지 심각하게 검토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후보자가 제출한 이른바 '19금 수임' 가운데 사면 관련 자문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특별사면과 관련해 사실상 청탁을 벌인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황 후보자가 직접 자문 의뢰인이 누군지를 당당하게 밝히고, 위법 사실이 없음을 입증하지 않는다면 의혹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법 지식을 변명의 수단으로 삼는 사람이 부정부패를 척결할 적임자라고 하는 대통령의 판단에 도무지 공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