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윤정수에게 캐스팅 돼 베이비복스 데뷔, 지금은 결혼보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희진 “윤정수에게 캐스팅 돼 베이비복스 데뷔, 지금은 결혼보단 일"
90년대 걸그룹 베이비복스의 멤버 이희진의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스타일난다, 주줌, 락리바이벌 등으로 구성된 각기 다른 무드의 총 3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도시적이면서도 섹시한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첫 번째 콘셉트와 푸르스름한 새벽달 느낌의 두 번째 콘셉트, 초여름 숲 속의 요정을 연출한 세 번째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플라워 프린트 크롭탑에 강렬한 레드 스커트를 매치, 캣츠 아이와 레드 립메이크업으로 도발적이고 섹시한 팜 파탈룩을 완성했다.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화이트 블라우스에 데님 스타일링으로 와일드한 매력을 배가했으며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레이스 모티브의 쉬폰 소재 화이트 원피스로 청초한 매력을 뽐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우선 “지금은 결혼보다는 일에 집중, 두 마리 토끼를 다 놓치고 싶지 않다”는 말과 함께 연기로 인정받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이상형으로는 고수를 꼽으며 데뷔 이후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또 연예계 생활에 대해 “개그맨 ‘윤정수’에게 우연히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다” 며 데뷔 당시를 추억했고, “심적으로 힘들고 상처 받을 때면 베이비복스 데뷔를 후회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희진 “윤정수에게 캐스팅 돼 베이비복스 데뷔, 지금은 결혼보단 일"

하지만 “특히 연극의 짜릿함은 연기를 더 잘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게끔 한다”며 “현재 연기 과도기를 넘는 것이 ‘30대의 숙제’라 생각한다”며 현재의 다짐을 전했다.

그리고 "조금은 덜 예쁘더라도 연기 하나만큼은 잘하는 옆집 언니’로 각인되고 싶다" 며 “이건 죽었다 깨어나도 ‘이희진’이 해야 해!”라는 말을 듣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