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의사 '메르스 35번 환자', 서울대병원 "전반적으로 안정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의사' '삼성병원 의사 메르스'

메르스 의사로 알려진 35번 환자(38)는 12일 오전 호흡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병원은 이날 공식자료를 통해 "호흡을 돕기 위해 인공호흡기 등을 착용하고 있으나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35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14번 환자(35)와 접촉했다. 비교적 젊은 나이인데다 알레르기성 비염 외에 기저 질환도 없어 상태가 양호할 것으로 보였으나 지난 10일 상태가 불안정해져 산소마스크를 착용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