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르스 환자, 격리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메르스 환자
부산 메르스 환자

‘부산 메르스 환자’

부산지역 첫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인 81번 환자 박모(61)씨가 14일 오후 부산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이로써 메르스 사망자는 15명으로 늘어났다.

메르스 2차 감염자인 박씨는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친척의 병문안을 갔다가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 6일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지난 9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 환자로 등록됐다.

이후 부산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치료를 받았지만 폐렴 증세가 악화돼 끝내 숨을 거뒀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대병원을 비롯한 시내 대학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등과 협진을 통해 치료했지만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있어 치료하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특별한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