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30대 의사 또 감염…안일한 대처 ‘도마 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서울병원 의사
삼성서울병원 의사

‘삼성서울병원 의사’

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 중인 30대 의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추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사는 지난달 응급실에서 '슈퍼전파자'와 접촉했지만, 별도의 격리조치 없이 진료를 강행한 것으로 나타나 삼성서울병원의 안일한 대처방법이 도마 위에 올랐다.

14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앞서 13일 발표된 138번 환자(37)는 삼성서울병원의 의사로 확인됐다. 삼성서울병원 의사 감염자는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35번 환자에 이어 두 번째다.

복지부는 앞서 13일 발표를 통해 138번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체류했다고 발표했지만 조사 결과 138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슈퍼전파자'인 14번 환자에 노출된 의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 의사는 14번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30일 이후에도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진료를 계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삼성서울병원의 안일한 대처가 도마 위에 오르며 당분간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방역 당국은 138번 환자에게 노출된 인원이 얼마나 되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