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김경협 세작 발언 “대단히 부적절” 부정적 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김경협'
'문재인 김경협'


‘문재인 김경협’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김경협 수석사무부총장의 ‘새누리당 세작(細作·간첩)’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문 대표는 이날 가뭄피해를 입고 있는 강원도 대관령 방문 일정을 소화하던 중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처럼 당의 단합이 강조되는 시점에 오히려 분열과 갈등을 일으키는 김 부총장의 발언은 몹시 유감”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메르스 등의 여파로 나라 전체가 시끄러운 상황에 계파 문제로 논란을 일으킬 경우 결국 국민의 실망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당에서 주요 당직은 맡고 있는 이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새정치연합은 김대중·노무현 정신 계승, 즉 DJ·친노는 당원의 자격"이라며 "비노는 당원 자격이 없다. 새누리당원이 잘못 입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새누리당 세작(細作·간첩)들이 당에 들어와 당을 붕괴시키려 하다가 들통났다" 등의 글을 올려 논란을 불러 일으켰었다.

이밖에도 문 대표는 당 혁신위원회 구성이 운동권 위주라는 지적에 대해 “국민들이 바라는 혁신을 우리 당이 받아들이고 실천할 수 있게끔 하는 게 혁신위의 과제”라며 “이같은 면을 고려했을 때 혁신위가 다소 개혁적이고 진보적인 쪽으로 구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28상승 8.709:55 09/24
  • 코스닥 : 1041.93상승 5.6709:55 09/24
  • 원달러 : 1174.80하락 0.709:55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55 09/24
  • 금 : 74.11상승 0.8109:55 09/24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