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엘리엇과 표대결 이기기 쉽지 않다" -한화증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반대로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화투자증권은 김철범 리서치센터장은 15일 보고서를 통해 "삼성그룹이 7월17일 열리는 주주총회 표대결에서 이기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상황에서 삼성 측의 우호 지분이 19.8%인데 비해 7.1%를 소유한 엘리엇 측에 우호적일 것으로 보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지분은 26.7%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번 합병안이 삼성물산의 가치를 과소평가해 합병조건이 공정하지 않다는 엘리엇의 주장이 관철된다면 외국인 주주에게는 그에 따른 추가 이익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외국인 주주 입장에서는 엘리엇의 주장에 보조를 맞출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삼성이 합병을 포기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보고서는 "합병이 성사돼도 해외 소송까지 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삼성 측이 이번 합병을 포기할 수도 있다"며 "해외 소송에서 합병비율을 자산 기준으로 산정하게 된다면 엘리엇의 손해배상 청구액은 2조~3조원에 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물산 합병은 주주총회 특별결의 사항으로 출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이상, 발생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통과될 수 있다. 이 가운데 삼성그룹은 자사주를 KCC에게 매각하면서 우호 지분을 19.75% 확보한 상태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