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메르스 의사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 당해… 지지율은 5개월만에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메르스 의사'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메르스 의사'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메르스 의사'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의사' 발언과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 시장의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이 5개월만에 1위를 기록했다.

15일 리얼미터의 6월 2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6.1%포인트 급등한 19.9%로 김무성 대표를 밀어내고 약 5개월 만에 다시 1위로 올라섰다.

조사에 따르면 박 시장은 서울과 광주·전라, 20대와 30대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시장의 일간 지지율은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 간 민관합동 메르스 대응체계 구축 보도가 있었던 8일 지난 5일 대비 5.9%포인트 오른 20.7%를 기록했고, 이후 9일과 10일 이틀간에는 각각 19.8%, 16.6%로 하락했다.

이후 메르스 3차 유행의 잠재 발원 병원에 대한 박 시장의 봉쇄 명령이 있었던 11일 19.6%로 반등했고, 12일 21.5%로 추가 상승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19.9%를 기록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9.5%로 지난 5주 간의 선두를 마감하고 2위로 내려앉았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0.8%포인트 하락한 17.5%로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안철수 전 대표는 4위를 지켰고, 김문수 전 지사는 5위를 유지했다. 안희정 지사는 6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정몽준 전 대표가 7위, 홍준표 지사가 8위, 남경필 지사가 9위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3.2%포인트 감소한 15.6%였다.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은 18.1%, 자동응답 방식은 6.4%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였다.

한편 지난 14일 한 매체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메르스 의사' 발언과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의료단체인 의료혁신투쟁위원회에 고소 당했다.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