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인 23%, "결혼하려면 종교 바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종교가 결혼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미혼남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www.gayeon.com)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배우자를 선택하는 기준에 종교가 미치는 영향’에 관한 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 좃나느 결혼 예정이 없는 미혼남녀 480명(남 225명, 여 255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39%의 응답자가 본인과 동일한 종교의 배우자를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이는 동일한 종교를 원치 않는다는 응답자(6.3%)의 약 6배에 달하는 수치다.

그리고 29.4%의 응답자는 미래 배우자와의 종교 동일 여부에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25.4%는 종교와 결혼은 전혀 상관없다는 의견을 표했다.

이는 종교별로도 큰 차이를 나타냈다. 천주교인의 29.4%만이 동일한 종교를 희망한다고 답한 것과는 달리, 개신교(기독교)인은 절반 이상(55.3%)에 달하는 응답자가 미래 배우자와 종교가 동일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불교는 39.7%, 무교는 35.5%로 나타났다.

‘배우자 선택 기준에 있어 종교가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관한 질문에는 보통이라는 의견이 41.7%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뒤이어 중요하다는 의견은 26%로 집계됐다.

이와 반대로 종교의 여부가 예비 배우자 선택에 있어 특별히 상관없다거나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각각 16.7%, 15.6%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부모가 종교적인 문제로 결혼을 반대한다면 결혼을 다시 생각하겠는가?’에 관해서는 50%의 응답자가 ‘최대한 부모를 설득한다’고 답했으며, 20.6%는 ‘상관없이 예정대로 결혼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종교 갈등과 관련해 결혼을 다시 생각하겠다거나 예비 배우자에게 종교 개종을 권유한다는 의견도 많은 수치를 나타냈다. 21.3%의 응답자가 ‘결혼을 다시 생각하겠다’고 답했으며, 8.1%가 ‘종교 개종을 권유한다’는 의견을 보인 것.

특히 예비 배우자에게 종교 개종을 권유하는 응답의 경우 개신교(기독교)인의 23.4%가 선택, 평균보다 약 3배정도 높은 수치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천주교는 7.4%, 불교는 12.8%, 무교는 0.4%로 집계됐다.

이에 가연은 “조사 결과 결혼을 생각하는 많은 미혼남녀들이 예비 배우자의 선택에 있어 종교를 간과할 수 없는 부분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종교 역시 결혼에 있어 중요한 요소의 하나인 만큼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 평생을 함께할 반려자를 만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