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토종 창작 애니메이션 ‘너티너츠’ 제작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 E&M이 한국 애니메이션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목표로 국내 우수 창작 애니메이션을 적극 지원한다.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은 EBS와 공동으로 진행한 창작 애니메이션 공모전 당선작인 ‘너티너츠’의 제작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5월 CJ E&M과 EBS가 체결한 ‘2014 EBS-CJ E&M 애니메이션 공동제작 프로젝트 공모’ 관련 업무 협약에서 비롯된 것으로 CJ E&M은 이를 계기로 토종 창작 애니메이션의 잠재력을 발굴하고 한국 애니메이션의 세계 위상 강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 밝혔다.

지난 ‘2014 EBS-CJ E&M 애니메이션 공동제작 프로젝트 공모’에서 모스테입스의 ‘너티너츠’가 최종 당선작으로 뽑혔다.

‘너티너츠’는 ‘아치와 씨팍’, ‘뿌까’ 등에 참여했던 인력들로 구성된 모스테입스의 신작으로 이미, 전작을 통해 주목 받았던 스토리, 디자인 상품 기획력 부분까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기존한국 애니메이션과 달리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인기 있는 2D 코미디를 주 장르로 채택, 해외 시장 성공 가능성을 한 단계 높인 애니메이션이다. 실제로 공개된 컨셉과 디자인 만으로 세계 각국의 메이저 방송사들이 공동 제작에 관심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지수 CJ E&M 애니메이션 사업부 본부장은 "‘너티너츠’에 대한 지원은 한국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가능성을 개척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서려는 시도"라며 "앞으로도 CJ E&M은 토종 애니메이션에 창조적 활력을 불어넣고 한국이 미래 글로벌 애니메이션 강국으로 성장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성기호 EBS 유아 어린이 특임국장은 "애니메이션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성장 동력이며 발전 가능성이 크다"라며 "EBS는 국내 애니메이션 산업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것은 물론, ‘너티너츠’를 통해 드라마, K-POP을 뛰어넘어 애니메이션의 한류가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CJ E&M>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