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점가 키워드, "아들러"·"4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올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책은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 받을 용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움 받을 용기>는 2014 일본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한 책으로 작년 11월 국내에 출간되어 올 상반기까지 아들러 열풍이 이어지게 한 주역이다.

아들러 심리학에 관한 일본의 제 1인자인 철학자 기시미 이치로의 명 해석과 베스트셀러 작가인 고가 후미타케의 맛깔스러운 글이 잘 결합된 책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독자들의 호평을 받았으며, 이후 20권 이상의 아들러 관련 도서 출간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주 구매자는 40대로 전체의 32.3%를 차지하며, 여성이 구매자 전체의 69.6%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한빛비즈에서 출간된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현실세계 편>이다. 역사, 경제, 정치, 사회, 윤리 전 과정을 마치 하나의 천일야화처럼 재미있는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전 성별/연령층의 사랑을 고루 받은 이 책은 후속편인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현실 너머 편>의 높은 판매로 이어지기도 했다. 후속편은 알라딘 상반기 베스트셀러 9위를 차지했다.

3위는 작년에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컬러링북 <비밀의 정원>이, 4위는 30년 글쓰기 경력의 글쟁이이기도 한 유시민이 쓴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이, 5위는 416 세월호 참사 기록위원회 작가기록단이 엮어낸 <금요일엔 돌아오렴>이 차지했다.

이 외에도 신영복의 <담론>, 웨이슈잉의 <하버드 새벽 4시 반>, 엘렌 심의 <고양이 낸시>, 김선현의 <그림의 힘>이 2015년 상반기에 독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라딘은 도서 순위와 함께 도서의 주 구매층도 함께 분석했는데, 그 결과 상반기 독서 시장을 주도한 연령대는 4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베스트셀러 10위 도서 중 절반 이상인 6권의 주 구매층이 40대인 것. 1위 도서인 <미움 받을 용기>를 비롯, <비밀의 정원>,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금요일엔 돌아오렴>, <담론>, <하버드 새벽 4시 반>,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현실 너머 편>의 1위 구매층이 40대였던 반면 2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도서는 SNS에서 크게 인기를 끌었던 엘렌 심의 <고양이 낸시> 한 권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베스트 10위 내 모든 도서가 남성에 비해 여성이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비밀의 정원>, <금요일엔 돌아오렴>, <고양이 낸시>, <그림의 힘>은 여성 구매 비율이 7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알라딘은 상반기 베스트셀러 결산전을 열고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위 내 도서를 4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 알라딘 유리보틀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홈페이지(www.aladin.co.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선착순 물량 소진시 이벤트가 종료된다.

<이미지제공=알라딘>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