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정규직 구분없이 증상조사 실시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정규직 구분없이 증상조사 실시했다"
'삼성서울병원' '서울삼성병원 비정규직'

삼성서울병원이 16일 비정규직 직원 중 73명이 발열 증세 등을 보이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 관계를 밝혔다.

병원 측은 "정규직, 비정규직 구분없이 전직원 8440명을 대상으로 증상조사를 시행한 바 있으며 오전·오후 매일 2회씩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 측은 "그 결과 발열 혹은 기침 등의 증상이 있는 직원이 6월15일 기준 총 608명으로 파악됐고 직원클리닉을 통해 진찰한 결과 466명은 정상으로 확인됐으며 필요한 경우 PCR 검사(유전자 검사·환자의 침이나 가래 등 가검물에서 RNA를 체취해 판정하는 검사방법)도 시행했으나 이중 양성이 나온 직원은 없었다"며 "현재 증상이 있는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직원 클리닉 진료가 계속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병원 측은 "언론보도 내용 중 확진자 2명, 자가격리 150명은 이미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