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메르스 대처, 시민들 뿔났다… 시청 홈피에 '확진 공무원' 비판 목소리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대구' '대구 메르스 확진'

대구 남구청 소속 주민센터 공무원인 50대 남성 A씨가 메르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A씨가 확진 판정 전 열흘 이상 주민센터에서 근무하면서 직원들과 회식을 하거나 동네 공중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돼 파문이 일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7일과 28일 입원 중인 부모의 병문안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다녀온 뒤 13일 오한과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에 경리됐으며, 15일 메르스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민들은 A씨가 메르스가 의심됨에도 불구하고 회식을 하거나 동네 공중목욕탕 등을 이용한 것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대구시청 홈페이지 댓글을 통해 "의심증상 이후에도 대중목욕탕을 이용하는 등 시민을 위험에 빠뜨렸다" "어떻게 공무원이라는 분이 이렇게 안일하게 대처할 수 있냐" "일반인도 아니고 사회복지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이런 행동을 해 동료 및 대구 시민을 황당하게 만듭니까" 등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또 이들은 대구시에 대해서도 "확진환자가 활동한 범위를 고려해 격리대상자 선정 폭을 늘려야 한다" "보건복지부처럼 안일하고 소극적으로 격리대상자 선정하지마라" "확진환자 동선을 신속히 공개해야한다. 회식장소, 동네병원 약국 등등 실시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다.
 

  • 0%
  • 0%
  • 코스피 : 2285.13하락 20.2914:01 07/04
  • 코스닥 : 716.83하락 12.6514:01 07/04
  • 원달러 : 1297.90상승 0.614:01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4:01 07/04
  • 금 : 1801.50하락 5.814:01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