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과의 돈 거래,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인과의 돈 거래,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을까?"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이 사랑이다. 하지만 사랑과는 별개로 연인간의 돈 거래는 깐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www.duo.co.kr)가 6월 2일부터 15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 남녀 442명(남 212명, 여 230명)을 대상으로 ‘연인간 금전거래’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미혼 남녀 10명 중 7명(67%)이 연인간 금전거래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 의견은 남성(21.2%)보다 여성(43.9%)이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막상 돈을 빌려주고 싶다는 사람은 전체의 43%(남 44.3%, 여 41.7%)에 그쳤다.

연인이 돈을 빌려달라고 하면 ‘남에게 말 못할 고민을 내게 말하는 것 같아 빌려주고 싶다’는 응답이 36%(남 36.8%, 여 35.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습관이 될까봐 빌려주고 싶지만 거절한다’는 답변이 33.5%(남 25.9%, 여 40.4%)로 2위를 차지했다.

연인에게 빌려주는 돈의 최고 금액은 전체 평균 47만원(남 45만원, 여 48만원)으로 조사됐으며, 연인에게 돌려받는 돈의 최저 금액은 전체 평균 25만원(남 32만5천원, 여 19만원)이었다. 즉, 미혼남녀는 연인에게 최고 47만원까지 돈을 빌려주고, 최소 25만원부터 돌려받겠다는 셈이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도 연인이 돈을 갚지 않는다면 어떨까? 남성은 ‘돈을 잃어버린 셈 친다(35.4%)’고 가장 많이 답한 반면, 여성은 ‘갚으라고 말한다(43.9%)’고 답변했다.

이어 남성은 ‘갚으라고 말한다(29.7%)’, ‘줄 때까지 기다린다(19.3%)’, 여성은 ‘줄 때까지 기다린다(27%)’, ‘데이트비용으로 충당하게 만든다(21.7%)’고 대답했다.

이와 관련해 김승호 듀오 홍보팀장은 “연인 사이의 돈 거래가 ‘대여’인지 ‘증여’인지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의견이 엇갈릴 수 있다”며, “아무리 친밀한 연인이라 해도 금전적인 부분에서는 깔끔한 편이 둘의 관계를 위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6.57하락 8.8509:07 07/04
  • 코스닥 : 726.92하락 2.5609:07 07/04
  • 원달러 : 1298.20상승 0.909:07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07 07/04
  • 금 : 1801.50하락 5.809:07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