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텍사스 폭풍에 소폭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원유 가격’

국제유가가 공급 과잉 우려에도 미국의 원유 생산시설이 밀집한 텍사스 주에 열대 폭풍이 접근하고 있다는 소식에 혼조세를 보였다.

16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45센트(0.76%) 상승한 59.97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25센트(0.39%) 하락한 63.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국제유가는 열대 폭풍 ‘빌’이 멕시코만에 위치한 텍사스 해안을 강타하고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채 내륙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소식에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역은 미국 원유 생산의 5분의1을 담당하고 있고 미국 정유시설의 45%가 밀집해 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