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100대 도입… "사상 최대 13조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대한항공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오는 2019년부터 차세대 항공기 100대를 도입한다. 13조원을 투입한 이번 계약은 국내 업계 사상 최대 규모로 대한항공은 향후 중단거리 노선에서 한층 강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어쇼에서 에어버스·보잉사와 함께 100대 규모의 소형 항공기를 도입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보잉사의 'B737 MAX-8' 50대, 에어버스사의 'A321 NEO(사진)' 50대를 들여올 예정이다.

B737 MAX-8은 첨단기술을 적용해 기존의 동급 항공기보다 20% 이상 연료를 절감할 수 있고 좌석당 운항비용도 8%나 적게 들고, A321 NEO 역시 최신 엔진 탑재로 15% 이상의 연료 절감과 정비비용 감소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다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들 항공기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되며 현재 보유 중인 소형기 'B737 NG'를 대체하게 된다. 특히 그동안 에어버스의 대형기(A380)만 운영해온 대한항공이 A321을 들여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위해 투입한 금액은 122억달러(약 13조원)로 국내 항공 업계 사상 최대 규모다.

대한항공의 이 같은 투자 결정은 창사 50주년을 맞아 늘어나는 아시아 관광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제2의 도약을 이루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소형기의 대규모 도입을 통해 기존 모델의 노후화를 해결함은 물론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중단거리 노선의 경쟁력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