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중부지방국세청 직원, 메르스 확진 판정… 거주지는 '서울 송파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세청 메르스'

경기 수원 중부지방국세청 소속 직원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일 중부국세청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A국장이 지난 10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A국장은 지난달 27일과 29일 지인 병문안으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뒤 이달 1일부터 목감기 증상 등을 보였고 이후 4일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환자 입원 병원이라는 사실을 인지해 5일부터 출근하지 않았다. A국장은 7일 송파구보건소에서 1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2차 검사를 통해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부국세청은 A국장으로부터 확진판정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자체 역학조사를 거쳐 A국장과 접촉한 비서 등 직원 26명에 대해 15일부터 자가격리 조치했다.
 

  • 0%
  • 0%
  • 코스피 : 2320.22하락 21.5611:46 07/06
  • 코스닥 : 757.92상승 6.9711:46 07/06
  • 원달러 : 1307.00상승 6.711:46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1:46 07/06
  • 금 : 1763.90하락 37.611:46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