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페라리 추돌사고… 음주 아내, 남편차 들이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벤틀리 페라리' /사진=TV조선 '뉴스판' 캡처
'벤틀리 페라리' /사진=TV조선 '뉴스판' 캡처

'벤틀리 페라리'

서울 강남에서 페라리와 벤틀리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 상대방 차량을 들이 받은 혐의(음주운전)로 이모(2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3일 오전 4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역삼역 사거리에서 자신의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신호를 기다리던 박모(38)씨의 페라리를 뒤에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15%였고, 이들은 부부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 이씨가 탄 벤틀리 GT는 약 4억원, 남편 박씨의 페라리는 약 5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