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의대 현훈 교수팀, 연골조직 형광영상화 기술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 훈 전남대 의과대학 교수.
현 훈 전남대 의과대학 교수.
근적외선 형광물질을 이용해 연골조직을 정밀하게 촬영할 수 있는 영상기술이 전남대학교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현 훈 교수(의생명과학교실)는 최근 ‘근적외선 형광물질을 이용한 생체 내 연골조직의 실시간 형광 영상화’라는 논문을 화학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에 발표했다.

분자의학영상 분야 전문가인 현훈 교수는 생체 내 연골조직의 시각화를 위한 저분자 근적외선 형광물질을 개발해 쥐와 돼지에 정맥주사한 뒤 수술 중 실시간으로 체내의 모든 연골조직을 선택적으로 표적화하고 영상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 결과는 하버드 의대 최학수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이룬 성과로 국제학술지 ‘앙게반테 케미’(IF=11.336)의 6월10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또  에디터에 의해 선별되는 ‘Hot Paper’로 선정됐으며 ‘Wiley/Angewandte Chemie website’의 뉴스 섹션에도 소개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기존의 저해상도 초음파나 MRI를 이용한 연골조직의 영상기법과 달리 연골조직만을 선택적으로 시각화함으로써 관절경 검사 시 연골조직의 두께 파악 및 뼈 조직과의 명확한 구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육안으로 구분이 어려운 손상 연골조직의 판별 시 고해상도의 새로운 영상을 제공함으로써 정형외과 수술 영역에서 정확도를 높이고 합리적인 진단 소견을 내리는 전임상 연구로서의 가치가 높다.

현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실제 임상에서 활용될 수 있는 중개연구로의 연계 가능성이 매우 크며, 수술 중 시각화를 필요로 하는 특정 생체 조직들의 맞춤형 표적영상화 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