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 지역 주류로 품격 높여

대통술·대대포 막걸리·고서와인, 공식후원사 협약으로 공식만찬주 협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왼쪽부터 대숲이슬영농조합법인 박일주 대표, 최형식 담양군수, 추성고을 양대수 명인, 죽향도가 장유정 대표
▲사진 왼쪽부터 대숲이슬영농조합법인 박일주 대표, 최형식 담양군수, 추성고을 양대수 명인, 죽향도가 장유정 대표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조직위원회는 17일 추성고을과 죽향도가, 대숲이슬영농조합법인 등 3개 향토기업과 공식후원사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업체에는 공식스폰서 등급에 준하는 마케팅 권리와 박람회 공식후원사 명칭 및 휘장사용권 등이 부여되며, 박람회조직위는 '대통술과 대대포 막걸리, 고서와인' 등을 박람회 공식만찬주로 협찬 받는다.

공식만찬주로 협찬되는 대통술과 대대포 막걸리, 고서와인 등은 각각의 강점을 지니며 이미 지역을 대표하는 술로 전라남도를 넘어 전국에 명성을 떨치고 있다.

대통술은 은은한 대나무향과 깊은 맛이 더해져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약주이며, 대대포 막걸리는 국내산 유기농 무농약 쌀과 토종벌꿀을 첨가해 제조한 최고급 생막걸리이자 한국전통술로 세계인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고서와인은 100% 담양산 친환경유기농인증포도로 제조한 담양산 와인 제1호라는 것과 한국의 와인을 외국인들에게 선보인다는데 의미가 크다.

박람회조직위 관계자는 "박람회 개·폐막식 만찬, 제10차 WBC 환영 만찬 등 행사의 성격을 감안해 지역 대표술을 공식만찬주로 활용해 박람회 이미지 제고뿐만 아니라 지역술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5담양세계대나무박람회는 담양군과 산림청, 전라남도가 공동주최하는 행사로 '대숲에서 찾은 녹색미래'를 주제로 오는 9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45일간 죽녹원 및 전남도립대 일원에서 열린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