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가뭄, 기아 사태 우려… 유엔WFP "지원할 준비 되어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가뭄' /사진=머니투데이DB
'북한 가뭄' /사진=머니투데이DB

'북한 가뭄'

유엔 세계식량계획(WFP·World Food Programme)이 북한 가뭄에 대해 "상황이 악화되면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조이 존스 WFP 로마본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방송을 통해 "북한은 최근 가뭄으로 밀과 보리, 쌀 등 이모작 작물이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존스 대변인은 "북한 전체 곡물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가을 작황에 가뭄이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곡물 수확량이 감소할 경우 영양실조에 걸리는 어린이가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유엔의 북한 상주조정관인 굴람 이사크자이는 지난 5월 인터뷰를 통해 "가뭄이 올해 (북한의) 농작물 수확량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대규모 식량 부족 사태와 기아에 맞닥뜨리게 될지 모른다"고 예상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