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서울병원서 메르스 확산돼 죄송… 사태 마무리 최선 다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서울병원서 메르스 확산돼 죄송… 사태 마무리 최선 다할 것"
'삼성서울병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해 이번 메르스 사태에 대해 깊이 사과하고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서울병원은 "이 부회장이 18일 오후 7시30분쯤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5층 병원 상황실에서 메르스의 병원 현황을 보고 받고 근무하고 있던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사태를 끝까지 책임지고 빨리 해결하자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이날 16층 격리병동을 방문해 근무 중이던 간호사들에게 진료하면서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인지 물었고 이에 간호사들은 "레벨D(전신)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것도 힘들지만 힘든 것은 메르스 환자를 진료하면서 어쩔 수 없이 많은 동료들이 노출돼 격리되는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1층에 설치된 민관합동 메르스 대책본부를 찾아 삼성서울병원이 확산을 제대로 방지하지 못한 점과 병원 소속 의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가 확산돼 죄송하다"며 "최대한 사태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