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을오토텍 노조원 폭행 논란, 심상정 "현행범 체포 안한 것은 인권유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갑을오토텍' 심상정 정의당 의원. /사진=뉴스1
'갑을오토텍' 심상정 정의당 의원. /사진=뉴스1
'갑을오토텍'

충남 아산의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갑을오토텍이 노조파괴 용병을 고용해 임금교섭 요구 노동자들에 폭행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영상과 증거물이 있는데 현행범으로 체포하지 않은 것은 정부와 사측의 인권유린"이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19일 낮 12시 같은 당 서기호 의원과 함께 자동차 부품업체 갑을오토텍 폭력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심 의원은 "담당자들은 법적 책임을 각오해야 한다"며 "특전사, 경찰출신을 해고하라는 행정관청의 권고도 무시하고, 폭력사태를 수수방관한 사측의 행태는 부당노동행위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부 특별감독 결과, 사측은 24억 원의 임금을 체불하는 등 모두 181건의 노동관계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며 "이 사태를 해결하지 못하면 대한민국 노동부의 존재 이유가 없다"고 역설했다.

한편 심의원은 수사본부가 설치된 아산 경찰서를 방문, 철저한 사태 해결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