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원격진료 논란, '환자 배려 vs 봐주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서울병원 원격진료' 

보건당국이 삼성서울병원 외래환자 중 거주지 근처에 협진 의료기관이 없는 경우에 한해 원격진료를 허용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은 19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삼성서울병원 외래환자의 경우 협진 병원에서 진료를 받거나 집 근처에 협진 의료기관이 없는 경우 환자가 전화로 처방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권덕철 총괄반장은 "원격의료라고 얘기할 수도 있지만 환자 입장에선 시급한 상황인데 병원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이에 예외적으로 전화로 팩스로 처방을 받는다든지 보호자가 대리처방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이와 관련해 "메르스 대응에 실패한 정부와 메르스환자 대량발생의 진원지인 삼성서울병원이 서로 야합해 원격의료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유독 삼성서울병원에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것은 명백한 탈법이자 삼성봐주기 특혜"라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