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다보스병원 폐쇄… 확진 환자 진료한 의사, 의심 증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 다보스병원' /자료=머니투데이DB
'용인 다보스병원' /자료=머니투데이DB

'용인 다보스병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용인 다보스병원의 의사가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해당 병원이 폐쇄됐다.

19일 경기도 용인시는 메르스 안심병원으로 지정된 다보스병원에서 153번째 확진환자를 치료했던 의사가 어제(18일) 저녁부터 발열증세를 보여 병원측이 오늘(19일) 오전 9시30분부터 응급실과 외래환자 진료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 의사는 153번 환자를 진료한 의사로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명돼 48시간 이내에 재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앞서 153번 환자는 지난 10일과 12일 이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15일 다시 병원을 찾았다가 응급실 앞에서 문진한 병원 의료진의 신고로 메르스 감염 사실이 밝혀졌다.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