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연대 압수수색, 새정치 강한 비판… "공안총리 우려 현실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16연대 압수수색' /사진=MBN뉴스 캡처
'416연대 압수수색' /사진=MBN뉴스 캡처
'416연대 압수수색'

경찰이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연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한 것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9일 박래군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이자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의 불법집회 주도 혐의와 관련해 서울 중구의 416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회의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부터 416연대 사무실 앞에서 대기하다 단체 관계자가 도착한 오전 11시께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들은 경찰이 세월호 진상 규명 활동을 위축시키려 한다고 반발했다.

허영일 새정치연합 부대변인은 이날 경찰의 416연대 압수수색에 대해 “지금이 세월호 관련단체를 압수수색할 때인가? 벌써부터 ‘공안 총리’의 우려가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허 대변인은 “한국의 대표적 인권운동가인 박래군 위원장에 대한 조사가 그렇게 시급한 일인지 국민들은 의아스럽다”면서 “메르스 차단에는 백년하청이던 공권력이 세월호 추모집회 참가자들에게 법의 잣대를 적용하는 데에는 속전속결”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1.16하락 17.5212:33 06/17
  • 코스닥 : 1002.80상승 4.3112:33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33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33 06/17
  • 금 : 72.78상승 0.9912:33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