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알고싶다 '목포여대생살인사건', 최후 목격자 '최면수사' 속 범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제 방송된 SBS 그것이알고싶다에서는 5년 전 발생한 목포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실에 대해 파헤쳤다. 

지난 2010년 10월 16일 새벽 3시경 끔찍한 악몽에 놀라 잠이 깬 은주(가명)씨는 아르바이트를 위해 외출한 동생 미경(당시 22세) 양을 5시간 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마주하게 된다.

미경 양의 시신은 하의가 모두 벗겨진 상태로 집에서 불과 1km 떨어진 공원길 옆의 배수로에서 발견됐다. 미경양의 얼굴과 몸 곳곳에는 심한 멍 자국들이 남아있었다.

당시 그녀에게 어떤 끔찍한 일이 있었을 거라고 추측만 하던 사이 그날 밤 미경 양의 사고 당하기 직전 모습을 목격한 이들이 나타났다.

미경 양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패스트푸드점 점장은 “누구랑 전화를 하면서 지나가더라고요. 그게 마지막이었어요.”이라고 진술했다. 또한 사건 담당 형사는 “(사건당일) 한 50대 노부부가 공원길에서 (미경 양을) 목격했어요. 울면서 통화를 하더라고…….”라는 말을 남겼다. 미경 양은 사건 발생 직전 마지막으로 통화한 의문의 사람은 누굴까? 사건의 초점은 그것에 맞춰졌다.

사건 발생 3일 뒤, 사건 현장으로부터 2.5km 떨어진 바닷가에서 드디어 미경양의 유류품이 발견됐다. 경찰은 미경양의 휴대폰을 복구하는 데 성공했고, 미경양이 사건발생 시각 한 남자와 통화했던 사실을 포착했다. 그리고 미경양이 사건발생 며칠 전 두 명의 남자를 만났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하지만 이들 중 미경양이 몸부림 치면서 새겨진 손톱 밑 DNA와 일치하는 이는 없었다. 범죄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이 "면식범의 소행이 아닐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체를 범행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유기하고 달아났다는 것은 이 시신이 공개돼도 범인의 신원이 드러날 가능성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성적 충동을 억누르지 못한 남성이 그날 밤 범행대상을 물색했고, 그 대상이 미경씨가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던 중, 그날 밤 수상한 남자를 목격했다는 한 목격자가 나왔다. 그는 "한 남자가 모자를 눌러쓰고 공원 주변을 3번 정도 왔다갔다 배회하는 걸 봤다"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 같았는데, 다음날 사고소식을 듣고 범인일 것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면수사를 통해 26세 정도로 보이는 나이대의 170~175cm키의 남성, 입술은 얇고 턱선은 날렵한 날씬한 체격을 가진 남성이라는 기억을 떠올려 냈다.

하지만 끝내 범인을 특정하지 못하면서, 안타까운 여대생의 죽음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원은 DNA 분석기법을 통해 범인의 성씨가 O씨임을 밝혀냈고, 경찰은 범인을 검거하기 위해 이를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