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요금 인상, 27일 첫차부터 150원·200원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200원·150원씩 인상/사진=뉴스1
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200원·150원씩 인상/사진=뉴스1
서울시 버스·지하철 요금이 오는 27일 첫차부터 인상된다. 서울의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되는 것은 2012년 2월 이후 3년여만이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인기준 간·지선버스 요금은 1050원(이하 교통카드 기준)에서 1200원으로, 지하철 기본 요금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각각 150원, 200원 인상된다.

심야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150원으로, 광역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300원으로 인상된다. 마을버스 요금은 150원 오른 900원으로 결정됐다. 다만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현행 각각 720원, 450원으로 동결된다.


또 일명 ‘조조할인제’가 도입돼 첫차 시간부터 오전 6시30분까지 기본요금의 20%가 할인된다. 영주권을 가진 65세 이상 외국인 노인의 경우 내국인처럼 지하철 무임승차가 가능하다.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23:59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23:59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23:59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23:59 04/16
  • 금 : 65.12상승 0.9523:59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