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24일 '미래 여왕전'… 차세대 경정여왕 맞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안나·김지현·임태경·박애리·김보혜·신현경(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문안나·김지현·임태경·박애리·김보혜·신현경(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정여왕을 꿈꾸는 차세대 6인의 '여전사'가 한 판 맞대결을 펼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이창섭) 경륜경정사업본부가 오는 24일(수) 미사리경정공원에서 '미래 여왕전' 이벤트로 특별 경정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이주영·박정아·손지영 등 그동안 해마다 경정퀸을 번갈아 가면서 차지했던 스타선수들의 그늘에 가려있던 여전사들이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한 판 대결이라는 점에서 팬들의 흥미를 끌 것으로 보인다.

미래 여왕전에는 지난 5월 여왕전에 출전하지 않았던 선수 중 최근 6회차 성적 상위 6명이 출전한다. 이에 따라 문안나(31·3기) 김지현(28·11기) 임태경(27·10기) 신현경(35·9기) 김보혜(25·13기) 박애리(30·11기) 등이 열띤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최근 6회차 평균득점에서는 문안나가 가장 앞선다. 우승 가능성이 높다는 말이다. 출전 선수 중에서는 3기로 가장 먼저 경정에 입문했다. 경정여왕에 올랐던 이주영, 박정아 등과 동기다. 훈련원 시절 기대주였으나 2004년 데뷔 후 두 번째 경기 만에 플라잉(출반위반)으로 출주정지 당하면서 자신감을 잃었다. 이후 결혼과 출산 등으로 팬들 곁을 떠났다가 지난해부터 서서히 존재감을 보이기 시작했다. 찌르기 전법 만큼은 여자선수 가운데 '달인'이라는 평가다. 최근 6경주 승률은 33%, 연대률은 50%다.

김지현은 문안나의 경계대상 1호다. 이화여대 체육학과 출신인 김지현은 2011년 경정 훈련원을 수석으로 졸업했다. 데뷔 3년만인 지난해 7승을 올리며 차세대 경정여왕으로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최근 정민수, 심상철, 서화모 등 전통강자들을 제치면서 신예 강자로 급부상 중이다. 최근 6경주 성적은 1승과 2착 4회 등 쾌조를 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 복병은 김보혜다. 13기로 데뷔 2년차인 가장 막내지만 올 시즌 첫 경주에서 인상적인 경주를 펼치며 첫 승을 올렸다. 경정입문 전 고등학교부터 실업팀까지 8년간 사이클 페달을 밟았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다.

한편 미래 여왕전에 이어 25일에는 백전노장 1기 선수 가운데 최근 6회차 성적이 좋은 6명의 B1급 선수들이 펼치는 'B1급 1기 대항전'도 열린다.

경정 관계자는 "경정은 남녀가 혼합 편성돼 승부를 벌이는 유일한 프로스포츠다. 160명의 경정선수 가운데 여성이 20여명으로 경정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여성 경정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