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전 금감원 부원장보 불구속기소… ‘경남기업 특혜 외압’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경남기업에 특혜를 주도록 채권금융기관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김 전 부원장보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4월 금융기업개선국장이었던 김 전 부원장보는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현역 의원인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을 만나 승진을 부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달 김 전 부원장보는 만성적인 유동성 위험 탓에 농협이 경남기업에 대출을 거절하던 상황에 농협과 국민은행이 경남기업에 300억원을 대출해주도록 압박한 혐의를 받았다.

또한 김 전 부원장보는 대출을 거절하던 농협에 여신승인절차를 문제 삼으며 최근 10년 동안 여신심사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같은해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경남기업 워크아웃 과정에서 대주주 무상감자 없이 신규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채권금융기관과 실사를 맡은 회계법인 등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채권단은 지난해 2월부터 약 한 달간 출자전환 1000억원과 신규자금 3433억원 등 5791억원을 경남기업에 지원했다. 경남기업은 신규자금 가운데 3374억원을 갚지 않은 상태에서 지난 4월 상장 폐지됐다.

한편 금융감독 당국의 경남기업 워크아웃 특혜 의혹과 관한 수사는 김 전 부원장보를 재판에 넘기는 선에서 마무리될 전망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