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도 모르는 이케아… "미국·독일·일본보다 15~20% 비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명 이케아 /사진=임한별 기자
광명 이케아 /사진=임한별 기자
'스웨덴 가구 공룡' 이케아가 국내에서 여전히 고가정책을 고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소파, 수납장 등 일부 가구가 미국·독일·일본보다 15∼20%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것.

22일 소비자문제연구소인 컨슈머리서치에 따르면 이케아의 한국·미국·독일·일본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소파와 수납장 126개 가격을 분석한 결과, 국내 평균가격은 52만2717원으로 이들 3개국보다 14.8∼19.5% 높았다.

미국의 평균가격이 45만5344원으로 한국 다음이었고, 독일이 45만3737원, 일본이 43만757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일본의 평균가격이 가장 낮은 원인은 엔저 현상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는 4개국에서 모두 팔리는 제품만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환율은 15일로 계산됐다. 조사 대상 중 무려 79.4%인 100개 제품의 한국 가격이 미국·독일·일본보다 모두 비쌌다.


이케아 광명점 내부 /사진=임한별 기자
이케아 광명점 내부 /사진=임한별 기자

내와 특정 국가간 가격차이가 가장 크게 난 제품은 소파 '쇠데르함 코너섹션, 이세팔 라이트 터쿼이즈'(폭 99㎝, 깊이 99㎝, 시트 폭 63㎝)였다. 

국내 판매가는 47만원이었지만 미국에선 22만3460원으로 반값에 불과했다. 이 제품의 독일 판매가격은 37만6620원이었고, 일본은 이보다 높은 40만7048원이었다.

'스톡홀름 3인용 소파 산드바카 그린' 역시 국내 판매가격은 199만9000원으로 미국(111만6183원)의 1.8배, 독일(150만5225원)의 1.3배, 일본(162만8100원)의 1.2배였다.

컨슈머리서치는 "10만원 이상 제품의 경우에는 대부분이 한국에서 이들 3개국보다 10∼30%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고, 10만원 미만의 저가 상품의 경우에선 국내 제품이 상당수 저렴한 경우가 있었다"며 "이는 최근 우리나라 환율이 강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이케아가 우리나라에서 고가정책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