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메르스 책임 통감", 이례적 직접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 발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 사태와 관련해 23일 오전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 발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 사태와 관련해 23일 오전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이재용 사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메르스사태와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재계에서는 이번 이 부회장의 직접적인 사과가 이례적이라는 시각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3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국민에게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쳤다"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아버님(이건희 회장)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신 만큼 환자, 가족들이 겪은 불안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다"면서 "사태가 수습되는 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에도 메르스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삼성서울병원 내 민관합동메르스대책본부를 찾아 메르스 확산을 제대로 방지하지 못한 점과 병원 소속 의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