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쓸어내린' 추자도 좌초, 승객·선원 123명 전원 구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자도 좌초'

어제(23일) 오후 5시 35분쯤 제주시 추자도 신양항에서 출항하던 제주~완도 카페리 여객선 레드펄호(2878톤)이 좌초됐다가 다행히 승객들이 모두 구조됐다.

제주해경은 함정을 동원해 오후 7시 20분쯤 여객선에 타고 있던 승객 106명과 선원 17명 등 123명을 모두 구조했다.

사고 여객선은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제주항을 출항해 추자도를 거쳐 완도로 향하던 중이었다. 해경은 레드펄호가 신양항을 출항한 직후 수중 암초에 걸려 좌초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19일 첫 운항을 시작한 이 여객선은 정원 365명으로 화물차 30대와 승용차 39대를 싣고 제주에서 추자를 거쳐 완도까지 4시간에 운항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3138.88상승 11.309:50 09/24
  • 코스닥 : 1042.58상승 6.3209:50 09/24
  • 원달러 : 1174.30하락 1.209:5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50 09/24
  • 금 : 74.11상승 0.8109:50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