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애매한 사과, "이렇다면 한국에 표절 작가는 하나도 없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경숙 작가 /사진=뉴스1 DB
신경숙 작가 /사진=뉴스1 DB
'신경숙 사과'

신경숙 작가의 작품 표절관련 사과에도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문인들은 신 작가의 사과가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신 작가는 23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문제가 된 미시마 유키오의 소설 <우국>의 문장과 <전설>의 문장을 여러차례 대조해 본 결과,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표절을 사실상 시인했다.

이에 한국작가회의-문화연대 공동주최 토론회에서 정원옥 계간 <문화과학> 편집위원은 신 작가가 일종의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하며 여전히 표절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은 "신씨가 이번 파문을 작가 개인에 대한 공격과 비난으로 받아들인다는 점을 알 수 있다"며 "여전히 신씨는 표절 의혹에 진심으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씨를 비롯해 지금까지 표절 의혹이 제기된 작가들은 매번 '가져다쓰긴 했는데 표절은 아니다. 필요하다면 출처를 표시하겠다'는 식의 '유체이탈 화법'을 쓴다"며 "이렇다면 한국에 표절 작가는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보선 시인도 "표절을 '타인의 글을 독자가 알아채지 못하도록 은폐하면서 자신의 글로 둔갑시켜 독자에게 선보이는 행위'로 정의하면 문제가 된 신씨 소설은 표절에 해당한다"며 "신씨는 이런 규칙 위반 행위에 대해 문학적이고 사회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07하락 2.1709:05 09/27
  • 코스닥 : 1034.60하락 2.4309:05 09/27
  • 원달러 : 1178.30상승 1.809:0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09:05 09/27
  • 금 : 74.77상승 0.6609:05 09/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