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공식 출범… KB금융 12번째 계열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손해보험
/사진=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이 공식 출범과 함께 KB금융그룹의 12번째 가족이 됐다.

KB손해보험은 24일 역삼동 본사 사옥 KB아트홀에서 출범 기념식을 열고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최영휘 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과 사외 이사진,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김병헌 초대 대표이사, KB금융그룹 계열사 사장단 등 15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출범식에 앞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정관 변경, 사내외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승인했다. 초대 대표로는 편입과정에서 회사를 견실히 이끌어 온 김병헌 사장을 선임했다. 허정수 전 KB국민은행 재무관리 본부장을 최고재무책임(CFO)으로 신응호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상근감사로 신규 선임했다.

또한 심재호 전 삼성생명 구조조정본부 인력팀 상무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KB손해보험의 이사회는 사내이사 3인(김병헌, 허정수, 신응호)과 사외이사 4인(신건수, 이봉주, 신용인, 심재호)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주주총회에 이어 진행된 출범식에선 KB금융 CI인 ‘스타비(star-b)’ 심볼을 적용한 새로운 CI 선포식과 함께 윤 회장이 김 사장에게 직접 신 사기를 전달하는 등, KB손해보험이 KB금융그룹의 12번째 계열사가 됐음을 공식적으로 선포했다.

또한 KB금융 전 계열사 임직원들과 김연아, 이승기, 손연재 등 대표 모델들의 환영 메시지를 담은 영상 편지를 공개해 한 가족으로 커나갈 KB손보의 앞날을 응원했다.

김병헌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KB손해보험으로의 새로운 출발은 재무적인 안정성 강화는 물론, 그룹 내 시너지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비록 그룹에 가장 늦게 합류하지만 KB금융그룹의 핵심가치를 그 누구보다도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실천해 1등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주문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손해보험 전 구성원들이 오늘부터 KB라는 이름으로 한 팀이 돼 주인의식을 가지고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달라"며 “KB손해보험이 더욱 성장하고 발전해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1등 KB손해보험'이 될 수 있도록 그룹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59년 범한해상으로 창립된 KB손보는 1970년 LG그룹에 편입된 후 1999년 계열 분리를 거쳐 2006년 LIG손해보험으로 사명을 바꿨다. 이번 KB금융그룹 편입을 통한 사명 변경과 함께 금융지주계열 첫 ‘종합손보사’라는 타이틀을 얻게 된 KB손보는 1등 손해보험사로 도약할 계획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82상승 29.4315:14 11/30
  • 코스닥 : 729.05상승 1.5115:14 11/30
  • 원달러 : 1315.80하락 10.815:14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14 11/30
  • 금 : 1763.70상승 8.415:14 11/30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